게시글검색
Home > 참여광장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흡연자車 옆자리에 1시간만 타도 발암물질 급상승

  • 금연
  • 2014-11-25 12:53:54
  • hit799

흡연자車 옆자리에 1시간만 타도 발암물질 급상승
서울신문 | 입력 2014.11.23 17:36
[서울신문 나우뉴스]

흡연자의 차량에 1시간만 탑승해도 체내 발암물질 농도가 급상승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 캠퍼스(UCSF) 연구진이 흡연자의 차량에 비흡연자가 탔을 경우 영향을 조사한 결과 위와 같이 나타났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연구진은 차량의 창문을 약 10cm 연 상태의 차량(SUV)을 준비하고 비흡연자(총 14명)에 각각 1시간 동안 탑승하도록 했다. 운전석에는 흡연자가 20분 간격으로 담배 3개비를 피우도록 했다.


실험 이전과 실험이 끝난 지 8시간이 지난 후에 채취한 조사 대상자들의 소변을 분석한 결과, 흡연 관련 질환(암, 심장질환, 호흡기 질환 등)의 원인으로 가장 중요시되는 9가지 유해 화학물질 중 뷰타다이엔, 아크릴로나이트릴, 벤젠, 산화에틸렌 등 7종의 물질 농도가 심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특히 어린이와 지병이 있는 사람이 차량에 타고 있으면 흡연자들은 담배를 피우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실험에서는 멈춰있는 차량을 사용했으므로 주행 중의 차량과 비교하면 환기 상태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국내 교통 상황을 보면 정체가 심한 경우가 종종 있으니 이번 결과를 간과해서는 안 될 것으로 보인다.

연구를 이끈 기드온 세인트 헬렌 박사는 "천식이나 심장 질환 등을 앓았거나 앓고 있는 사람이나 어린이는 특히 차 안에서 간접흡연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암연구학회 학술지 '암·역학·생물표지·예방'(Cancer, Epidemiology, Biomarkers & Prevention) 최근호에 발표됐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2]

열기 닫기

이미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