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Home > 참여광장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북인권사무소는 한반도전쟁의 화근

  • 장간
  • 2015-07-24 17:26:55
  • hit437

모든 국가들은 자기 국민의 인권상황을 개선해야 할 의무가 있으며, 어느 한 국가도 이 의무에서 벗어날 수 없다, 이런 보편적 가치를 위한것이 유엔 활동중 하나이다.

그러나 현재 매 국가의 인권상황을 정리하여 발표하는 유엔의 인권결의안은 ‘보편적 가치로서의 인권신장’이라는 수사에 걸맞는 공정성을 상실한 지 오래되었다.

유엔의 인권결의안은 전세계적으로 공정한 기준으로 적용되어야 할 인권문제를 정치적 고려에 따라 편파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특히 미국을 비롯한 서방세계의 인권유린 행위에는 철저히 침묵하거나 외면하고 있으면서 서방의 가치관을 따르지 않거나 자주의 길로 나가는 국가들에 대해서는 인권을 제제와 압박의 수단으로 하는것이 현실이다.

특히 북에 대한 유엔의 행태는 도를 넘어서고 있다.

미국의 극동전략에서 한반도가 차지하는 지리적, 전략적 의의로 부터 북에 대한 압박이 필적적인 미국은 북의 인권을 물고늘지다 못해 이제는 한반도에 북 인권사무소를 세우는 단계까지 이르렀다.

탈북자들을 이용하여 북의 인권상황을 조작하고 그것을 근거로 북인권사무소를 내온것은 남북관계를 최악으로 몰아 드이어 전쟁을 일으키려는 미국과 그 하수인 유엔, 박근혜의 작품으로서 이는 우리 국민마저 한반도에서 제거해 버리려는 불순한것이 아닐수 없다.

북인권사무소를 통해 검증되지 않은 북의 인권에 대한 적대적 주장들을 확대재생산하고 대북적대정책과 체제 전환 압박을 강화하게 된다면 한반도의 갈등과 긴장은 더욱 격화될 것이고 한반도는 언제 한번 평화가 존재해 볼수 없고 우리국민들을 매일매일 전쟁위기의 불안에서 벗어 못나는 심각한 파괴로 이어질수 있는 것은 누구나 감수할 것이다.
박근혜에게 국민과 한반도의 미래를 걱정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다면 미국의 이익을 위해 한반도에서 태를 뭍은 민족전체를 파멸로 몰아 가는 북 인권사무소를 빨리 페쇄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한시라도 빨리 나서야 할것이다.

이 게시물을...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

이미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