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검색
Home > 참여광장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대전도시철도공사, 2016년 채용비리 당시 '제식구 감싸기'까지(중도일보 12-21)

  • 비리맨
  • 2018-12-21 01:00:12
  • hit1202

2016년 직원 채용 비리 논란을 일으켰던 대전도시철도공사가 관련자 징계를 제대로 하지 않는 등 '제식구 감싸기'까지 자행했던 것으로 대전시 감사 결과 드러났다.

최근 대전시 감사관실이 공개한 대전도시철도공사에 대한 '2018 기관운영 종합감사' 결과에 따르면 도시철도공사가 지난 2016년 직원 부정채용 관련 징계업무 처리를 부적정하게 해 기관경고 처분을 받았다.

도시철도공사는 2016년 3월 29일 대전시로부터 '신규직원 부정채용 관련 징계 요구 통보 건'을 받고 공사 인사위원회를 열어 징계 혐의자 5명에 대한 징계(중징계 2명:정직 3월, 경징계 2명: 감봉 3월, 경징계: 감봉 1월)를 내렸다. 그러나 도시철도공사는 인사위원회에 직원 부정 채용건에 대한 문책사유를 '청렴의무 위반'이 아닌 '성실의무 위반'으로 징계 의결해 징계혐의자의 비위 유형에 일치하는 문책양정기준이 적용되지 않았다.

'성실의무 위반'이 ‘청렴의무 위반'보다 징계 수위가 더 낮다. 파면이 정직, 해임이나 정직이 감봉, 정직이나 감봉이 견책, 견책이나 주의가 경고나 주의를 받을 수 있다. 당시 인사위원회에 참석한 A팀장이 징계사유를 알고 있음에도 바로 잡지 않았고, 도시철도공사에서도 징계 사유가 잘못됐음을 충분히 인지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검토 없이 인사위를 진행했다. 이에 대전시 감사관실은 도시철도공사에 기관 경고 조치했다.

도시철도공사 직원채용비리는 2016년 사무직과 승무직 등 11명의 직원 선발과정에서 응시한 승무 9급 기관사 중 2명이 지나치게 높은 면접 점수를 받은 게 문제가 됐다. 이 과정에서 도시철도공사 노조가 공개적으로 의혹을 제기하며 노·사 합동검증 등을 요구했고 곧바로 대전시가 감사에 착수했고, 높은 면접점수를 받은 기관사 2명이 당시 차준일 철도공사 사장이 교수 시절의 제자로 밝혀졌다. 시는 감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자 8명을 고발조치 했다. 차 전 사장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돼 올해 3월 징역 10월이 확정됐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6]

열기 닫기

이미지명